MB “남북.국제이슈 주도 노력할때 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이제 남북문제는 물론 국제적 이슈에 대해서도 우리의 비전과 해법을 내놓고 주도하는 노력을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G20정상회의 유치 보고 특별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미국 방문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일괄타결, 즉 `그랜드 바겐’을 제안한 것도 그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핵 문제가 미국, 중국, 세계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우리가) 남북문제 당사자인데 우리의 목소리가 없었다. 미국, 중국 안을 따라가기만 했다”고 지적한 뒤 “남북문제는 우리가 당사자 아니냐. 우리가 좋은 안이 있다면 6자회담국을 설득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랜드 바겐’이라는 용어 자체에 대해 북한도 거부 반응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정치개혁 문제와 관련, “원칙적으로 선거제도와 행정구역 개편은 정치권에서 빠른 시간 내에 해야 한다”며 “나라의 품격을 높이는 것이고 국민과 소통하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선거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것인데 어떻게 바꾸라는 것은 제안하지 않겠다”며 “필요하면 정부가 검토한 게 있어서 내놓겠지만 정치권이 자발적으로 소통을 위해 지역 위해 일할 사람을 위해서 제도를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통령은 “호남에 가면 여당 의원 한사람도 없다. 구의원도 없다. 시의원 한사람 없다. 영남에 가면 야당 의원 구의원 시의원 없다”면서 “제도가 이렇게 돼 있는데 국민 소통 아무리 얘기해도 이대로 두면 앞으로 10년, 20년이 돼도 소통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1890년대 행정구역이 정해졌다고 한다. 벌써 120년 가까이 됐는데 그때는 완전 농경시대 아니냐”고 반문하고 “모든 균형 발전이 행정구역 따라 하게 됐는데 지역을 만들어줘야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내년 11월 한국에서 개최될 제5차 G20 정상회의와 관련, “G20 정상회의 유치는 이제 대한민국이 아시아의 변방에서 벗어나 세계의 중심에 서게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G20 의장국으로서 의제 설정과 참가국 선정, 합의사항 조정은 물론 새로운 세계질서에 대한 대안을 적극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아프리카나 저개발 국가의 대표를 참여시켜서 함께 의논하는 장을 만들겠다”며 “가능하면 개발도상국의 경제 성장과 관련된 지원 문제, 모든 기구가 협력하는 문제를 포함해서 의제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