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北 지도부에 혐오감· 주민 책임감 강조

이명박 대통령이 9일 “머지않아 통일이 가까운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북한 체제의 내부 변화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번 발언은 이 대통령의 대북 접근이 체제 내부로 향하고 있음을 또렷이 보여준다는 관측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쿠알라룸푸르 시내 샹그릴라호텔에서 말레이시아 동포 150여명과 간담회를 갖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이 철벽같이 둘러싸여서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고 있다가 이제는 세계가 어떻게 변하는지 알고 있다”며 “이제 대한민국이 잘 산다는 것을 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중대한 변화다. 통일이 가까이 오고 있다”며 “더 큰 경제력을 가지고 통일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국민은 굶고 있는데 핵무기로 무장하고 매년 호의호식하는 당 간부들을 보면서, 이 지구상에서 같은 언어, 같은 민족이 처절한 모습을 보면서 하루빨리 평화적으로 통일해 2천300만 북한 주민들도 최소한의 기본권, 행복권을 갖고 살게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연평도 포격 대국민 담화에서 ‘북한이 스스로 변화하는 것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여기에 북한의 내부 변화가 통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 직후에는 북한 정권의 중대한 결단을 촉구했었다. 그러나 이제는 북한 정권보다는 아래로의 변화에 주목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북한 주민들은 굶고 있는데 당 간부들은 호의호식하고 있다는 부분에서는 북한 집권층에 대한 혐오감이 짙게 배여있다.


북한 주민을 통한 체제 변화는 연착륙과 경착륙 과정 모두를 포함한다. 북한 정권이 주민을 통한 변화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레짐체인지로 귀결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놨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이 북한 내부 변화를 적극적으로 지원, 추동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올해 4월에도 미국 방문에서 북한 화폐개혁 실패를 언급하며 “북한이 중대한 전환기에 도달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남한 대통령이 체제 문제를 건드린 이상 북한 정권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서는 “북한에 한번 더 그런 일이 있으면 보복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통보했다”면서 “확고한 국민들의 의지가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군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대한민국은 군사적으로 막강한 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런 일로 희생이 있었지만 북한도 잃은 것이 있다”며 “국민이 분노하고 해병대를 지원하는 젊은이가 더 늘었다. 우리가 단합하고 세계 많은 나라들이 한결같이 대한민국을 지지하는 것을 볼 때 전화위복을 만들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단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