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北 스스로 ‘도발’ 재발 방지 다짐해라”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오후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 9차 샹그릴라 안보대화에서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큰 위협이 되는 만큼 국제사회가 긴밀히 협력해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지방선거 이후에도 천안함 피격에 따른 대북 응징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이날 ‘글로벌 아시아의 비전과 한국의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에서 천안함 사태에 대해 “북한 스스로가 잘못을 인정하고 재발방지를 다짐하도록 하는 것이 앞으로의 북한을 위해서도 필요한 일”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북한 지도부가 핵무장으로 강성대국을 달성하면 살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도록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또한 이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적 고립을 탈피하고 진정한 상생·공영의 남북관계를 열어가기 위해 북한이 조속히 핵포기를 결심하고 진정성있는 태도로 대화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 하면서 6자회담에 대해서도 언제 여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 수 있는 6자회담을 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또 이 대통령은 특히 세계질서의 주요한 축으로 자리 잡은 아시아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지구촌 안보문제에 대한 아시아 및 국제사회의 공동대응에 한국이 적극 기여해 나갈 것을 천명할 예정이다.


그는 올해 G20정상회의 및 2012년 핵안보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세계경제 및 안보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적극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스트레이트 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 핵문제는 6자회담을 통해 해결해야 되겠지만 천안함 사태 해결없이는 6자회담도 성과를 거둘 수 없다”며 “북한이 평화를 선택하지 않는 한 6자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에 대한 기대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