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여야 3당 대표 20일 천안함 오찬간담회

이명박(MB)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는 오는 20일 청와대에서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한 오찬 간담회를 갖는다.


이 대통령은 최근 한나라당 정몽준, 민주당 정세균,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에게 천안함 사고를 논의하기 위해 오찬 간담회를 갖자고 제안했으며, 이에 3당 대표는 18일 이를 수용했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여야 3당 대표들에게 화요일(20일) 오찬 모임을 갖자고 제안했다”면서 “정파와 정치적 견해 차이를 넘어 지금은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여야 당대표를 초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3당 대표들에게 천안함 사고 원인 및 대응 상황을 자세히 설명하고 이번 사태가 잘 수습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은 “이미 정부가 천안함 사태를 국가 중요 안보상황으로 규정한 만큼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적 단합”이라며 “여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도자들이 역할을 해달라는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나라당 정미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 대통령이 초당적으로 3당 대표를 초청해 협력을 강조하고, 간접적으로는 국민에게 하나가 돼야 한다는 점을 표현하는 것이므로 정치권도 정파적, 정략적 자세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정세균 대표는 오찬 자리에서 우리 군의 안보태세 및 사고 수습 과정에서 보여준 문제점을 지적하고 한 점 의혹 없는 진상 규명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천안함 사고는 엄중한 사태이므로 국가 안보 관점에서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면서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이 대통령이 각 정당 대표와 의견조율을 하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오찬 간담회에 이어 전직 대통령들, 군 원로들,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그룹별로 잇따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