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 北 화폐개혁 후 주민 정서 소개

미국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25일 북한 당국의 화폐개혁 실패 후 경제난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의 정서를 집중 조명했다.


이 신문은 최근 중국으로 나온 탈북자들을 인용해 북한주민 대부분이 실패한 화폐개혁으로 저축한 돈이 휴짓조각이 되고 1990년대 중반 대기근 이후 가장 심각한 식량난을 겪게 되자 김정일 정권에 대한 신뢰를 잃고 있다고 보도했다.


`리미희’라는 이름의 함북 무산 출신의 56세 여성은 “사람들이 숨김없이 말하고 불평을 토로하고 있다”고 말하고서 목소리를 낮춰 “내 아들은 뭔가 일어날 것만 같다고 생각한다. 나는 뭔지 모르지만 사람들이 생각하게 됐다는 것은 말할 수 있다. 사람들이 아무 말도 못하고 그냥 굶어죽었던 1990년대와는 다르다”고 덧붙였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LAT는 이번 달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에서 온 여러 명의 북한 여성들을 인터뷰했으며 리 씨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젊은 아들 김정은에게 권력을 이양하려는 중요한 시기에 화폐개혁 실패로 인한 경제난이 발생했다면서 북한 당국은 주민의 불만을 누그러뜨리려 화폐개혁 총책임자를 총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소개했다.


또 북한 노동당 관리들이 이례적으로 화폐개혁 실패에 대해 공개 사과를 했다는 탈북자들의 말도 덧붙였다.


이 신문은 특히 이번 식량난이 특권계층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을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한 국제구호단체 관계자는 이번 달 북한 관리들이 다음에 올 때는 식량을 좀 가져오라는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청한 이 관계자는 “항상 스카치위스키를 선물로 가져가면 그들이 좋아했는데 이번에는 그들이 `왜 쌀을 좀 가져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평남 평성 출신의 `수정’이라는 28세 여성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김정일위원장이 훌륭한 지도자였다면 어린이들이 굶어죽고 누더기차림의 사람들이 거리를 배회하고 시장에 음식이 동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그(김위원장)의 좋은 의도를 의심하지 않는다. 그 밑에 있는 사람들이 부패해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이런 생각이 중국에서 인터뷰한 북한 주민들의 일반적인 정서였으며 일부는 북한으로 돌아갈 희망을 저버리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