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 “北, 천안함 사건으로 주민 불만 잠재워”

미국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6일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조성된 한반도 위기는 북한 지도부가 식량난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불만을 다른 곳으로 돌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주민들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왝 더 독(wag the dog)’전략에 따라 천안함 사건 후 대규모 주민궐기대회를 열고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면서 그같이 분석했다.


김일성대 교수 출신인 조명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천안함 사건으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현실적인 고난을 잠시 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천안함 사건 후 서울에서 열린 북한규탄대회에는 주로 늙은 참전용사들이 참석했으나 지난주 평양에서 열린 군중대회에는 10만명이 동원돼 한국 정부를 거칠게 비난했다고 전했다.


LAT는 북한이 지난해 화폐개혁에 실패하고 1990년 이래 가장 힘든 식량난을 겪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건강이 좋지 않은데다 그의 후계구도도 공고하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들의 관심을 다른 곳을 돌려야 할 필요성이 있었다고 해석했다.


워싱턴에 있는 국제전략연구협회(ISSA)는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김정일은 자신이 선동했던 천안함 사건에서 지금까지 승자”라고 평가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ISSA의 보고서를 작성한 군사전문가 요세프 보단스키는 천안함 사건이 발생하기 수개월 전부터 정보 분야에 있는 사람들은 “뭔가 골치 아픈 일이 일어날 것”이라는 말들이 있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