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동포들, 中영사관앞 `북한지원 항의’ 시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일부 동포들이 24일(현지시간) LA 주재 중국총영사관 앞에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중국 정부의 북한 지원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자유대한지키기국민운동본부 미 서부지회와 남가주 이북도민협의회 등 LA지역 일부 보수단체 소속 회원 1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한인타운 근처 중국 총영사관 앞에서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고 “천안함 테러국인 북한 지원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중국은 테러국인 북한 지원을 중단할 것 △중국은 북한의 인권을 존중하고 난민을 수용할 것 △중국 정부는 탈북자의 강제송환을 중단할 것 등의 구호를 외치며 30여 분간 평화적인 시위를 벌이고 자진 해산했다.


이날 시위에는 정치범수용소 출신의 탈북자인 정광일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총장이 참가했고, 중국총영사관 측은 직원을 내보내 시위대의 요구 사항이 적힌 유인물을 거둬가고 시위를 조직한 단체들의 성격을 파악하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