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KINS “27일 새벽이면 판단 가능”

지난 25일 전격 단행된 북한의 제2차 핵실험이 정말로 핵실험이었는지 여부가 이르면 27일 새벽 판가름날 전망이다.

26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따르면 동해를 거쳐 남쪽으로 내려오고 있는 기류의 이동경로 등을 토대로 실시한 컴퓨터시뮬레이션 분석 결과 27일 새벽께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공기가 측정망에 포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포집된 시료와 포집된 장소 주변의 물질 등에 대한 정밀분석 절차를 거치면 최종 결과는 일주일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KINS측은 설명했다.

현재 24시간 감시체계를 가동중인 대전 대덕특구 내 KINS 방재대책실에서는 북 핵실험 이후 주.야간 20명의 요원들이 전국 70곳의 유.무인 측정망을 통해 들어오는 방사선량에 대한 정밀 분석작업을 진행 중이다.

평소 15분 간격으로 측정하던 자동측정망을 전날부터 2분으로 앞당겨 가동 중이며, 수치가 기준치 이상에 달할 때 자동으로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경보를 받아 신속한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KINS는 이동 포집기를 실은 배를 동해상에 띄워 기류의 변화에 따라 움직이며 공기중 방사능 물질을 잡아내는 데 주력하는 한편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도입한 방사성 노블가스 분석시스템인 ‘BfS-IAR’과 방사성 제논가스 탐지 장비인 ‘사우나(SAUNA) Ⅱ’도 운용중이다.

KINS 관계자는 “북핵실험장에서 소량의 방사선이 누출돼 국내 자동측정망에 탐지되면 자연방사선량 측정치가 자연스럽게 올라간다”며 “이는 북핵실험의 결정적인 단서가 될 수 있어서 측정망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