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DO 사업 청산에 2억달러 소요”

북한 경수로 건설사업 중단에 따라 한국전력이 추가로 떠맡아야 할 청산 비용이 2억달러에 이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소속 권선택(무소속) 의원은 18일 한전 및 자회사 국정감사에서 “북한 경수로 건설사업 중단으로 인해 한전은 국내외 업체와 맺은 115건의 하청계약의 손실을 배상해야 한다”면서 “전문가들 추산에 따르면 최대 2억달러 가량의 청산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경수로 사업 중단으로 한전이 인수하게 될 관련설비의 가치만도 대략 8억3천만달러 규모”라며 “원자로나 터빈발전기 등 청산대가로 받은 기자재들을 잘 활용해 다시 국민 혈세를 낭비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이규택 의원은 “한전이 떠 안아야 할 기자재의 경우 국내 운영중인 발전소의 유지보수용으로 쓰기에는 호환의 문제가 있는데다 국내 원전의 기자재는 이미 다 계약이 돼 있어 활용이 쉽지않다”면서 철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또 “현재 북한 신포 경수로 현장에는 굴삭기와 크레인, 덤프트럭 등 장비 93대와 포터와 지프 등 차량 190대, 발전기, 시멘트, 철근 등의 자재를 포함해 450억원 규모의 자산이 잔류돼 있다”면서 “이 잔류 자산이 지난 9일 북한의 지하수평 갱도 핵실험 준비를 위해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잔류자산의 반환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