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DO, 내주 이사회…경수로 운명 주목

우리 정부의 대북 200만kW 송전계획인 중대제안 이 공개된 이후 첫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집행이사회가 내주에 열린다.

통일부 경수로사업지원기획단 관계자는 21일 “오는 26∼27일 KEDO 집행이사회가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집행이사회는 KEDO가 짓다가 중단한 북한 신포경수로를 대체하기 위한 중대제안이 19일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에 채택됨에 따라 KEDO 경수로의 미래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