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DO, 경수로사업 존폐여부 결정안해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는 26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집행이사회를 열고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이 채택된데 따른 대북 경수로 사업 처리 대책을 논의했다.

27일까지 계속될 이번 이사회에서 한ㆍ미ㆍ일 3국과 유럽연합(EU) 등 이사국들은 우리 정부가 200만kw의 대북 송전계획을 발표하고 6자회담에서 합의가 이루어진데 따른 KEDO 경수로의 미래에 대해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KEDO는 그러나 이번 이사회에서는 각종 현안에 대한 이사국들의 입장을 타진하고 토론을 벌일 뿐 KEDO의 미래와 관련된 모종의 결정은 내리지 않기로 했다고 KEDO의 한 고위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KEDO 존폐 여부와 관련, “북한이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하기 전 경수로를 제공해야 한다는 현재까지의 태도를 고수할 경우 (존립이) 어렵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NPT 의무 이행에 대해 전향적으로 임하는 등 대승적으로 나오면 분위기가 좋아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EDO는 이에 따라 북한측의 6자회담 합의사항 이행여부를 지켜보면서 빠르면 10월말, 늦으면 11월초께 집행이사회를 다시 열어 KEDO 경수로의 미래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KEDO는 지난 2003년 12월 경수로사업을 중단한데 이어 지난 해 11월 중단조치를 1년 연장했으며, 이에 따라 중단기간 만료일인 오는 11월말 이전에 집행이사국 간 협의를 통해 경수로 사업의 장래를 결정해야 한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