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원장 “現 남북관계, 국가신용등급 영향 없을 것”

현정택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은 26일 최근 북한의 남북경협 축소 조치와 관련, 대외 신인도가 추락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당장 국가 신용등급 조정 등과 직결되지는 않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현 원장은 이날 KBS1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 “(국가) 신용등급을 정하는 사람들은 지정학적인 요소를 가장 기초적으로 고려한다.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이미 여러 가지 상당한 고려가 돼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한은 개성공단으로 연간 3000만달러를 벌고 있고, 투입 인력만 3만5000명에 가족까지 포함하면 사실상 개성시 인구 전체에 해당한다”면서 “우리도 공단 내 기업 활동이 중단되면 상당한 타격이 있듯이 북한도 이것을 완전히 뒤집어엎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 문제에 대해선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도 결과적으로 자유무역주의자들을 (경제) 참모들로 쓴 만큼, 한미FTA 비준을 거절할 순 없을 거다”며 “큰 걱정을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현 원장은 “현재 우리 경제는 스태그플레이션 단계는 아니지만 굉장히 어려운 상황으로, 적절한 대책을 추진하지 못할 경우 아주 큰 충격을 피할 수 없는 가능성이 보인다”며 “97년 외환위기와는 좀 다른 점도 있지만 상당히 어려운 상황인 것은 틀림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KDI가 앞서 3.3%대를 발표했는데 이후 세계 경제 하강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져 더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러나 세계 경제가 좀 나아지고 정부가 정책 대응을 잘 하면 OECD(2.7%)나 IMF(2.0%) 발표보단 내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