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MBC·YTN 전산망 완전 마비…사이버테러?

20일 오후 2시경부터 KBS와 MBC, YTN의 내부 정보전산망이 완전히 마비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은행과 농협의 전산도 같은 시간 완전히 마비됐다. 4시 현재 신한은행은 전산망이 복구된 상태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해당 방송사와 금융회사에 수사관을 급파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동시다발적으로 전산망 마비가 일어난 점으로 미뤄 사이버테러 등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전산망이 마비된 언론사와 금융기관들은 모두 LG유플러스의 통신망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긴급 국가안보회의를 열고,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 등 원인파악에 돌입했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후 2시 20분께부터 방송사 등의 서버장애가 확인됐다”면서 “원인을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국가안보실도 긴급회의를 소집, 북한의 사이버테러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태를 파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