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기 사건 기획조사설은 사실 무근”

1987년 당시 정부는 KAL858기 폭파사건을 대선에 이용하기 위해 폭파범 김현희를 선거 전에 압송하려는 외교적 노력을 했고 1992년 대선 전에 발표한 남한 조선노동당사건도 정략적으로 활용하려 했다는 판단이 나왔다.

그러나 KAL기 사건은 북한의 대남공작조직의 공작원인 김승일.김현희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국가안전기획부의 기획조작설이나 사전인지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노동당 사건의 경우 당시 안기부 발표의 기본 내용은 모두 사실이지만 개별적인 3개 사건을 기계적으로 결합시켜 단일 사건으로 부풀려 발표됐다는 판단도 함께 내려졌다.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진실위)’는 1일 국정원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KAL기 사건 조사결과 중간보고서와 남한 조선노동당사건 조사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진실위는 KAL기 사건에 대해 “사건 발생 후 범정부 차원에서 대선에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기 위해 활용했음을 확인했다”며 “(1987년)12월 2일 수립된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북괴음모 폭로공작(무지개공작)’ 계획 문건을 확인했고 정부의 태스크포스 설치 내용이 든 문건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13대 대선 하루 전인 12월15일까지 김현희를 압송하려고 외교 노력을 한 점도 드러났다.

진실위는 이른바 김현희 `화동(花童) 사진’의 진위 논란과 관련, 1972년 11월 평양 남북조절위원회에 나온 화동 중에 북한 중학생이던 김현희가 있었다는 점을 입증하는 사진을 일본에서 새로 확보했다.

진실위는 그러나 “안기부가 1988년 1월 수사발표 때 김현희라고 발표한 화동 소녀의 사진은 김현희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런 오류는 무리하게 언론에 홍보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진실위는 실종 원인에 대해 “`폭탄 테러에 의한 추락’으로 추정하는 것은 무리가 없다는 판단”이라며 “의심이 가는 탑승객이 없고 김현희.김승일이 음독한 점 등을 고려할 때 김현희.김승일이 폭파범이라는 심증을 갖는 것은 무리가 없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