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S, 북한 전역 고아원 등에 식량 동시 지원

국제 구호단체 JTS(Join Together Society. 이사장 법륜 스님)가 대북지원 단체 중 처음으로 북한 전역 9개 시.도 고아원 등에 식량과 생필품을 동시 지원하기로 했다.


JTS는 2일 “북한의 9개 시.도에 소재한 고아원, 장애인 특수학교, 양로원 50여 곳의 1만2천명에게 3개월에 한번씩 밀가루와 생필품, 학용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 지역은 평양을 제외한 전역이며, 물품은 밀가루, 두유, 이유식, 전지분유, 설탕, 콩기름, 이불, 양말, 비누, 공책, 연필, 스케치북 등이다.


JTS는 오는 10일 인천항을 통해 밀가루 300t, 1ℓ 두유 36만개, 생필품, 교육 기자재 등 컨테이너 60대 분량의 지원 물품 1차분을 북한 남포항으로 보낼 계획이며 이미 통일부에서 반출 승인도 받았다.


이 단체 관계자는 “그동안 민간의 대북 지원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이번에는 최초로 전국 단위로 이뤄진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정치적 상황에 관계없이 인도적 차원에서 꾸준히 지원하면서 북측과 신뢰를 쌓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분기별 지원과 현장 모니터링을 함께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