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DJ 너무 관여하는 것 같다” 李발언 옹호

김종필 전 자면련 총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대선 겨냥 ‘훈수정치’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30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예방 자리에서 김 전 총재는 전날 이 후보가 김대중 전대통령을 만나 ‘한 쪽으로 치우치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잘 했다. 느낌이 있겠지”라고 말했다.

김 전 총재는 이어 “보도에서 보고 듣고 했는데 정말 그렇다. (DJ가) 자꾸 너무 (현실 정치에) 관여하는 것 같다. 할 얘기 한 것은 잘했다”고 거들었다.

김 전 총재는 “정말 큰 기대를 갖고 있다. 꼭 대승을 해서 소신껏 나라를 위해 봉사를 좀 해주고 지도를 해줘야겠다”면서 “세상이 어렵지 않을 때가 있느냐. 어려울수록 지도자가 지도자다운 그런 지도를 해 줘야 하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 전 총재는 또한 대통합민주신당 경선에 대선예비후보들이 난립하는 것을 염두한 듯 “그런데 대통령을 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과거엔 그런 일이 없었는데 한 당에서 열 몇 명씩 후보들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총재는 “나는 평생 묵묵히 내 조국에 내 나름대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하면서 생활을 해 왔는데 그런 사람으로서 어떻게 가만히 있겠느냐”고 말했다.

김 전 총재는 “이제 나이 먹은 사람들 얘기도 잘 들어야 할 것이다”면서 이 후보가 “말씀 많이 해 달라”고 하자 “앞으로 하지 말라고 해도 할 것이다. 정권이 반드시 교체되어야하고 새로운 국가질서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부려먹어 보세요”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