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U “北 위성 노래 전송 주장 일축”

유엔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신자이 아차하라 선임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북한이 통신위성인 ‘광명성 2호’가 지구 궤도에 진입해 주파수를 통해 노래를 전송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듣지 못했다”고 일축했다.

아차하라 대변인은 “북한이 주장하는 위성을 보지도 못했으며 주파수도 보고되지 않았다”며 “북한이 듣고 있다는 그 방송을 누가 감시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아무도 못 들었을 것이며 우리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고 RFA가 7일 보도했다.

그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 한 회견에서 “북한의 통신위성이 현재 궤도상에 있지도 않다”며 “북한이 전송에 이용한다는 주파수 470MHz를 배정하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또 이에 관해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송과 통신이 가능한 위성은 지구궤도 진입뒤 정해진 공간에 정착해(parking) 지구의 자전속도와 같이 회전하는 정지궤도 위성(geostationary satellite)이다”며 “북한의 ‘광명성 2호’ 는 이런 기능을 찾아볼 수 없다”고 증언했다.

RFA는 “아차하라 대변인이 북한이 그런 위성을 쏘아 올렸다지만 사전에 보고되지 않은 ‘광명성 2호’ 때문에 다른 인공위성의 전파를 방해하면 회원국의 신고가 바로 들어오는데 지금까지 회원국들에서 북한 위성에 관한 어떤 신고나 보고도 없었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아차하라 대변인은 “만약 북한이 발사한 로켓이 저궤도 위성이라면 이 위성은 정상적인 전송의 기능을 발휘할 수 없기 때문에 어떤 전송도 할 수 없다”면서 “‘광명성 2호’가 지구 궤도 진입에 성공했고 주파수를 이용해 노래와 자료를 전송한다는 북한의 주장은 다소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RFA는 “미·일·한정부가 북한 로켓에서 떨어져 나온 어떤 물체도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고 미사일의 1단계 추진체는 동해로, 그 이후의 추진체는 태평양에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7일 장거리 로켓의 발사 장면을 공개하고 인공위성인 ‘광명성 2호’ 가 궤도 진입에 성공했으며 김일성과 김정일을 찬양하는 노래와 측정 자료를 지구에 전송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