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방북단, 내달 대규모 방북

남한의 정보기술(IT) 전문가와 기업인으로 구성된 대규모 IT방북단이 내달 7일부터 11일 북한을 방문, 북한측과 정보기술 교류협력 증대 방안을 협의한다.

㈔남북IT교류협력본부가 80명으로 구성한 방북단은 내달 7일 인천공항을 출발, 중국 선양을 거쳐 북한에 들어가 평양정보센터, 금성학원 등 북한 IT 시설 시찰, 김책공대 전자도서관 참관, ‘남북 소프트웨어 공동전시회’, ‘IT 학술지 및 도서 전달식’, ‘IT협력 활성화 전문가협의회’ 등의 일정을 갖는다.

방북단은 특히 남한 IT 서적 4천권과 학술지 1천권 등 IT도서 5천여권을 북측에 전달한다.

방문단에는 ㈔남북IT교류협력본부 회장인 김진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와 유완영 유니코텍 코리아 회장 등이 포함됐으며, 북측에선 민족화해협의회와 교육성이 교류행사에 참여한다.

남북한의 IT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2007년 1월 설립된 이 단체는 2006년 5월 북한에 도서 3만권을 전달했고, 지난해 4월에는 20여명의 방문단이 개성에서 학술지 전달식 및 IT 협력 간담회를 가졌다.

남북IT교류협력본부 관계자는 15일 “앞으로 남북 사이에 정보통신, 과학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북측과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