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추정 세력, 리비아서 북한인 의사 부부 납치”

수니파 무장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세력이 리비아 시르테(Sirte) 인근에서 북한 출신 의사 부부를 납치했다고 리비아의 한 영문 인터넷 매체가 보도했다.

25일(현지시간) 리비아 옵서버(Libya Observer)는 “IS 대원들이 지난주 리비아 해안도시 시르테 동부 알누플레야(Al-Noufleya) 지역에서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한 북한인 의사와 그의 아내를 납치했다”고 전했다.

이 부부는 잘루(Jalu) 지역의 한 병원에서 근무를 마치고 수도 트리폴리로 복귀하던 중 이 같은 일을 당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리비아 옵서버(Libya Observer)는 북한인 의사가 근무했던 병원의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인 의사의 나이는 60세이고 잘루 지역에서 수년간 근무해 왔다”고 밝혔다. 

북한인 부부가 납치된 시르테는 리비아 중부의 해안 도시로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안사르 알샤리아의 거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안사르 알샤리아는 IS 연계 단체로 의심받고 있는 전해진다.

또한 최근 IS가 부족한 의료진을 채우기 위해 의사를 모집하는 선전물을 인터넷에 올렸다는 정황이 있어, IS에 의한 이들 북한인 의사 부부의 납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리비아 주재 북한대사관은 납치된 의사 부부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리비아 내 여러 종파 등과 24시간 연락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리비아에는 북한인 의사와 간호사, 건설노동자 300~400명 등이 외화벌이 목적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