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남북단일팀 엔트리 확대 약속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남북단일팀을 파견하는 방안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전폭적인 지지로 급물살을 타게 됐다.

남북한 올림픽위원회는 6일 새벽 스위스 로잔에서 자크 로게 IOC 위원장 주재로 3자 회동을 갖고 베이징올림픽 남북단일팀 파견에 원칙적인 합의를 재확인한 뒤 최대 관건이었던 선수단 구성방안에도 IOC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 냈다.

이날 로게 위원장은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장웅 IOC 위원, 문시송 서기장 등과 먼저 면담을 가진 뒤 김정길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 김상우 명예총무를 만났으며 3자 회동을 통해 양측의 입장을 최종 조율했다.

무엇보다 이번 로잔 회동은 단일팀 파견 과정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선수단 구성방안에 대해 로게 위원장이 남북한이 합의를 통해 구체적인 요청이 있을 경우 각 종목별 국제경기단체(IFs)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엔트리 확대를 시도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약속,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남북한은 지난 12월과 올 6월 개성에서 2차례 체육회담을 갖고 단일팀의 단기와 단가, 훈련방안 등에 대해 대략적인 합의를 이뤘지만 선수단 구성 비율에 대해 이견을 보였다.

남측은 국제경기단체 랭킹이나 선발전을 통해 대표선수들을 뽑자고 주장한 반면 북측은 5-5 비율로 선수단을 구성하자고 주장해 양측이 팽팽히 맞섰었다.

그러나 이같은 애로점에 대해 로게 IOC 위원장이 엔트리 확대를 통한 해소 방안을 제시, 남북한은 단일팀 구성을 위한 실마리를 풀게 됐다.

또한 최대 쟁점의 해결을 약속한 로게 위원장은 조속한 시일내 남북체육회담 재개를 촉구하며 단일팀 구성에 박차를 가했다.

3자 회동이 끝난 뒤 김정길 KOC 위원장은 현지 외신들과 인터뷰에서 “오늘 매우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회의를 가졌다. 아직 협의할 점은 남아 있지만 잘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측의 문재덕 위원장은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며 아직 논의할 문제점이 있다”고 밝혔지만 최종 타결여부에 대해서는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남북한은 로게 IOC 위원장의 적극적인 주선으로 큰 줄기를 잡음에 따라 조만간 체육회담을 갖고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