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C, 北수해에 37만弗 긴급지원”

국제적십자연맹(IFRC)이 최근 압록강 범람으로 피해를 본 북한의 수재민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예산 36만8천750달러(한화 약 4억4천만원)를 배정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이 28일 전했다.

IFRC는 27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주 압록강 일대에서 일어난 홍수로 신의주를 비롯한 압록강 연안 일대에서 약 1만5천가구가 집을 잃었다”면서 “북한의 수재민 1만6천명을 지원하고자 `재난구호 긴급기금’에서 36만8천750달러(한화 약 4억4천만원)를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 방송은 IFRC 중국 베이징 사무소의 프랜시스 마커스 대변인을 인용, “조선적십자회가 재난구호 긴급자금지원 요청해 이를 논의했으며 27일 지원대상과 기간, 규모 등에 대한 최종 승인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기금은 앞으로 3개월간 IFRC가 `이동용 수질정화기’를 이용해 신의주 일대 수재민 1만6천명에 안전한 식수를 제공하고 취약층으로 분류된 2천500가구(약 1만명)에게 주방기구, 담요, 식수정화제 등이 포함된 구호품 세트를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IFRC는 장마철이 시작되기 전에 총 2만7천개의 응급구호품 세트를 북한에 준비해뒀고 이중 1천84개는 이미 자강도, 평안남도, 함경남도, 황해북도 등 북한의 수재민에게 전달됐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들은 함경북도를 제외한 북한 전역이 홍수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하고 있고 신의주 외에도 자강도, 평안남도 등에 `재난 대응관리팀’을 파견해 피해 상황조사를 진행하고 식수정화제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송은 “북한에 머물고 있는 세계식량계획(WFP),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유엔기구 직원 12명은 26일부터 이틀간 신의주 일대의 수해 피해 상황을 조사했다”면서 “이들은 조사를 마친 뒤 조사결과 보고서에 `신의주시는 온전해 보이지만 비에 젖어있다’고 썼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