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C 회부 등 北인권 책임 물을 모든조치 시행해야”

나비 필레이(Navi Pillay) 유엔인권최고대표는 18일(현지시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발표한 보고서에 대해 “북한인권조사위가 세상 어디에도 없을 정도로 심각하고 광범위한 북한의 인권 유린 사실을 적시한 역사적 보고서를 발표한 만큼 더 이상 행동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필레이 유엔인권최고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해 1월에도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해 국제사회가 더욱 노력해야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면서 “북한에서 상상할 수 없을 규모로 반인도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보고서의 지적에 따라 후속조치를 서둘러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에서 자행되고 있는 끔찍하고 지속적인 인권 침해 행위에 대해 충분한 감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인권조사위가 확인한 중차대한 사실을 후속적으로 뒷받침할 국제사회의 리더십이 필요하며, 보고서에서 권고했듯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를 비롯해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온갖 가능한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레이 대표는 또 “각종 증거를 종합한 북한인권조사위 보고서를 바탕으로 심각한 북한의 인권침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추진력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면서 “북한인권위의 보고서에 대한 관심이 뉴스에 잠깐 나왔다 사라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COI는 내달 17일 유엔 인권위에 관련 보고서를 공식 제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