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C, 수단 다르푸르 전범행위 공식조사 계획”

국제형사재판소(ICC)는 수단 다르푸르 지역에서 자행된 것으로 알려진 전쟁범죄 행위들에 대한 공식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관계자들이 5일 밝혔다.

관계자들은 ICC는 지난 4월 유엔이 다르푸르 지역의 강간과 살인, 약탈 등 문제를 언급한 이후 현지 상황을 분석해 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ICC 검사들은 이에 따라 6일 다르푸르 사태에 대한 조사 계획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며, 루이스 모레노-오캄포 ICC 수석 검사는 이달 말 유엔에 이 사실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는 2003년 2월 수단 정부가 지원하는 아랍계 민병대와 아프리카 반군 간에 갈등이 조성되면서 지금까지 18만명 이상이 사망하고 200여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