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UN ‘北核·인권문제 결의안 잇따라 채택’

북핵문제와 인권문제에 대한 우려를 담은 국제사회의 보고서 및 결의안이 잇따라 채택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담은 결의안이 오는 22일 채택된다고 외신들이 18일 전했다.

외신들은 IAEA 총회 한국대표단 등의 말을 인용, 18일 개막된 이번 총회에서 북한에 IAEA의 핵안전조치 이행을 요구하고 북한에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안이 채택될 것이라고 전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이날 “북한 핵 문제를 협상을 통해 해결하는 방안을 조속히 찾아야 한다”며“지난 2002년 12월 북한의 요구로 IAEA가 북한의 핵 활동에 대한 감시를 중단한 이래 북한 핵개발의 성격에 대한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50차 IAEA 총회 개막식 연설에서 “IAEA는 북한 및 관련 당사국들과 협력해 북한 핵 활동의 평화적인 성격을 보장하는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북한의 안보 이익 등에 응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IAEA는 국제사회가 원자력 발전에 필요한 핵연료를 공급하는 것을 보장하고 이를 통해 개발도상국들이 핵무기 개발로 전용될 수 있는 핵연료 개발 노력을 포기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IAEA의 목표는 핵 비확산 영역에서 당면 문제점을 극복하고 원자력 산업의 평화적인 발전을 촉진하는 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 제2차 회의에서도 북한 문제가 비중있게 논의된다.

오는 10월6일까지 계속될 유엔인권이사회에는 26일 비팃 문타폰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제2차 회의에서 북한의 인권상황에 관해 특별보고를 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