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회원국들 “북한 핵 개발 강한 우려” 표명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들이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은 대북 압박을 강조했고, 유럽연합(EU)는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4일(현지시간) 열린 IAEA 이사회에서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IAEA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검증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안전조치를 이행하는 데 IAEA와 협력하고 모든 현안을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는 점을 공언하고 있으며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생산을 계속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비난에 맞서 추가 미사일 발사와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단행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이어 “미국은 따라서 북한이 금지된 프로그램을 개발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 압력을 강화하고, 국제사회가 강력하고 단결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럽연합도 “이사회에 제출한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핵 개발 능력을 더욱 발전시키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며, 북한이 모든 현존하는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입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앞으로 어떤 도발적인 행동이나 언행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