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총장 “北사찰, 한.중.미가 풀어야”

베이징을 방문중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20일 한국.미국.중국이 북한 핵시설에 대한 사찰 재개를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이 전했다.

안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엘바라데이 총장과 단독으로 만나 북한의 IAEA 핵 사찰단 추방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고 밝히고 엘바라데이 총장은 북한의 핵 문제를 푸는 데는 6자 회담밖에 없기 때문에 한.중.미가 북한을 6자회담에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북한의 영변 핵 원자로 재가동과 관련, “정치적 제스처를 취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북한이 조만간 핵시설 재가동 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을 시사했다는 것이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또 IAEA 사찰단이 북한에서 추방된 것은 유감이지만 역사는 반복된다고 강조, 북한에 대한 핵 사찰도 시간의 문제로 언젠가는 재개될 것임을 낙관하고 있는 것 같다고 안장관은 풀이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어 IAEA는 사실 확인을 위해 북핵 사찰에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정치적인 부분을 강조, 엇박자가 나고 상충되는 면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하고 IAEA도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북한과) 접촉을 시도하고 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는 것이다.

앞서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시설을 얼마나 빨리 재가동할 수 있겠는지를 묻는 질문에 “몇 달이냐의 문제일 수 있다”고 답해 북한이 향후 수개월 내 핵시설을 재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장관과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IAEA 주관으로 베이징에서 개막한 국제원자력장관급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