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北, 폐연료봉 제거 작업 20%에 그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핵 6자회담 합의에 의한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가 느린 속도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 대해 우회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고 일본의 지지(時事)통신이 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개막한 IAEA 이사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불능화 작업에 관해 “북한 영변의 5MW급 실험용 흑연감속로에서 폐연료봉을 제거하는 작업이 전체의 20%에 그친 상태”라고 말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어 “원자로에서 빼낸 핵연료봉이 아직 제거하지 않은 80%의 핵연료봉과 함께 모두 IAEA의 감시 아래 있다”고 설명했다.

IAEA는 지난해 7월부터 북한의 핵시설을 감시하고 검증하는 인력을 파견해 주재시키고 있다.

한편, 오는 7일까지 계속되는 IAEA 이사회는 이란 핵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IAEA 보고서를 검토하고 이란 핵개발의 투명성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