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北 영변 경수로 건설 크게 진전” 우려

북한 영변 핵시설의 경수로 건설 공사가 최근 몇 달 간 상당한 진전을 보았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IAEA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경수로 건물에 돔이 설치됐다”면서 “내부에는 냉각시스템을 이미 갖춘 상태이고 기기장치를 설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중대한 진척”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에 의해 사찰단이 추방돼 IAEA는 그동안 북한의 영변 핵시설을 위성을 통해 감시해왔다. IAEA는 “앞으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증명하기 위한 역할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영국 군사전문지 ‘IHS 제인스 디펜스 위클리’도 지오아이-1 위성이 이달 6일 찍은 영변 핵시설 사진을 분석한 결과 경수로 건물 꼭대기에 돔을 씌운 것을 확인했다고 지난 21일 밝힌 바 있다.


당시 이미지 분석가 앨리슨 푸치오니는 “경수로 건물 위에 지름 21m 규모의 돔이 설치됐다”면서 “경수로 건설 작업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북한은 경수로가 발전용이라고 주장하지만 국제사회는 전문가들은 핵무기 제조에 쓰일 플루토늄을 생산하기 위해 건설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