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北핵개발 중단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2일 북한의 핵개발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한국과 미국, 일본 등의 주도로 제출된 것이다.


IAEA가 총회에서 가결한 대북결의안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활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핵비확산 의무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작년 총회에서는 아랍권의 기권으로 만장일치로 채택되지 못했지만 올해에는 회원국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이와 관련 이번 총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한 조현 오스트리아 주재 대사는 교착상태에 있는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해도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개발을 계속 비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 대사는 IAEA회원국이 이번 총회에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북한이 더이상은 핵무기 실험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