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北核관련 의장결론 채택 합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는 2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내용의 의장 결론을 채택키로 했다.

IAEA는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북한 핵 문제를 논의, 국제사 회의 우려와 NPT 복귀, 사찰 및 6자회담 재개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의장 결론문을 채택키로 합의했다.

종전에 북한과 관련해 채택돼왔던 의장 요약문 보다 한 단계 더 강력한 형식인 의장 결론문은 이날 중에 작성, 발표된다.

의장 요약문은 회의에서 나온 이사국들의 발언을 단순히 요약 정리한 것인 반면 의장 결론문은 이사국들의 공통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지난 2003년 북한의 핵무기 비확산조약(NPT) 탈퇴 이후 이사회 때마다 북한핵 문제를 의제에 포함시켜온 IAEA가 의장 결론문을 채택키로 한 것은 북한의 1월20일 핵보유 및 6자회담 중단 선언으로 더 커진 우려를 반영한 것이다.

이는 종전에 북핵문제와 관련해 발언한 나라 수가 10개국을 넘지 못했으나 이번엔 페루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등까지 포함해 15개국에 이르며, 대표들의 발언 내용도 강해진 점에서도 드러난다고 빈의 외교 관계자들은 전했다.

외교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이사회에서 재키 샌더스 미국 대표는 “국제사회가 검증 가능하고 되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라”면서 “6자회담에 아무 조건 없이 즉각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유럽연합(EU) 대표는 북한이 NPT를 탈퇴한 데 이어 핵보유와 6자회담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한다”며 회담 복귀를 요구했다.

중국의 장양 대표는 북한의 1.20 선언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야기했다”면서 중국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유관국들과 긴밀히 협조중이며 공동 책임을 지고 있는 회담 당사국들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베를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