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사무총장 “북 핵실험, CTBT 조기발효 시급성 재강조”

국제원자력기구(IAEA)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30일 유엔총회 보고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조기의무가입을 통해 국제적인 핵실험 금지를 법적으로 강제토록 해야 한다는 시급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든 핵실험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CTBT는 지난 1996년 채택된 뒤 지금까지 34개국이 비준했으나 핵연구 및 발전시설을 가진 44개국이 승인해야 효력을 발휘토록 규정, 아직까지 발효되지 않고 있다.

특히 CTBT 비준을 거부하고 있는 나라에는 북한 뿐만아니라 미국을 비롯해 중국,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등 주요 핵능력 국가들이 포함돼 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또 협상을 통한 북핵위기의 해결을 위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IAEA는 북한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