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U 재등장…북미 진실게임 재연

“최근 다시 HEU(고농축우라늄) 얘기가 등장하는 배경을 주목해야 한다.”

북핵 현안에 정통한 한 외교소식통은 미국의 수뇌부를 비롯한 당국자들이 핵 검증과정에서 HEU와 핵확산 문제를 다시 강조하고 있는 것을 놓치지 않았다.

실제로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6일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검증 대상과 관련, 플루토늄 뿐 아니라 “농축우라늄폭탄에 대해서도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도 지난 6월28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이 끝난 뒤 가진 회견에서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에 “HEU와 핵확산활동에 대한 내용도 들어가 있지만 우리가 필요한 충분한 답은 담겨있지 않다”면서 “기대하건대 북한이 그러한 약속(검증하겠다는)을 이행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2년 10월 평양을 방문한 제임스 켈리 미 특사일행과 북한의 강성주 외무성 제1부상간 대좌에서 논란이 됐고, 이후 2차 핵위기 발발 원인이 됐던 것이 HEU였다.

미국은 줄곧 북한이 HEU 프로그램을 시인했다고 북한측을 압박했지만 6자회담 진행과정에서 언제부터인가 HEU 대신 UEP(우라늄농축프로그램)라는 상대적으로 객관적인 용어가 쓰였다.

이에 따라 대북 협상을 주도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지난 4월 싱가포르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6자회담 수석대표회동을 갖고 플루토늄 항목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는 공식 신고서에, 우라늄 문제와 핵확산 문제는 양측이 공유하는 비밀 의사록에 담기로 처리했었다.

현 단계에서 직접적이고도 현실적인 위협이 되는 플루토늄 생산 핵시설과 그동안 생산된 핵물질을 확인하고 폐기하는 것이 1차적 협상목표라는 미국측의 전략적인 판단이 엿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한동안 쓰이지 않았던 단어인 HEU가 최근 심심치 않게 등장한 것이다.

외교소식통들은 이에 대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확실한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전한다.

특히 북한이 HEU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지난해말 미국측에 전달한 알루미늄관이나 지난 5월초 미측에 제시한 1만8천822쪽의 핵 관련 자료에서도 ‘HEU 흔적’이 노출된 것으로 알려져 분분한 해석을 낳고 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아닌 다른 곳에서 생긴 HEU 흔적”이라고 해명했으나 이는 외국에서 수입했을 것으로 보이는 알루미늄관에서의 흔적에 대한 해명은 될 수 있어도 북한이 복사해준 핵관련 자료에서 묻어나온 HEU 흔적은 설명할 수 없다는게 전문가들의 평가이다.

이에 따라 북한내부에 적어도 ‘무시할 수 없는 HEU 흔적’이 소재하고 있다는 결론이 나오게 된다. 이 흔적이 북한의 실수에 의해서든 아니면 의도적이든 미국에 전달된 물건에서 잇따라 검출됐다는 점이 중요하다.

결국 미국 당국은 지난해말 알루미늄관에서 HEU 흔적이 나온 뒤부터 다시 관심을 갖기 시작하다가 지난 5월 북한이 건네준 핵 관련 자료에서 HEU 흔적이 발견된 시점을 전후해 2차 핵위기 발발 원인이 됐던 HEU에 대한 ‘심각성’을 재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은 6일 미국이 지난달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 북한에 제시한 4쪽짜리 핵검증 이행계획 초안에 검증 대상으로 ‘플루토늄 생산, 우라늄 농축, 무기, 무기제조와 실험, 나아가 핵확산 활동을 포함한 모든 핵계획의 요소를 파악하기 위한 수단 제공’이라고 규정한 것으로 보도했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증대상에 우라늄 농축, 보다 구체적으로는 HEU에 대한 확실한 검증을 하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읽혀진다.

결국 2002년 10월 이후 6년이 흐른 시점에서 다시 북한과 미국간 HEU 진실게임이 재연되고 있는 셈이다.

외교소식통은 “미국으로서는 의심할 만한 상황이 된만큼 확실하게 북한의 해명과 객관적 검증을 요구해야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북한이 지난 6년간 부인해온 HEU문제, 그리고 핵확산 문제를 검증하는데 동의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극적인 상황변화가 없는 한 북한과 미국간 핵 검증을 둘러싼 신경전이 장기화되고, 북한이 원하는 테러지원국 해제도 시한인 오는 11일을 넘겨 상당기간 현실화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전망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