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 망원렌즈로 담은 생생한 DMZ의 속살

야생에는 더할 나위 없는 낙원이지만 군인을 제외한 인간에게는 발길조차 허락지 않는 DMZ(비무장지대).

거칠기에 더 순수한 이곳의 야생이 고화질 영상으로 안방을 찾는다.

MBC는 창사 45주년을 맞아 내달 1일 오후 10시50분과 11시50분, 2일 오후 10시40분에 3부작 HD 자연 다큐멘터리 ’DMZ는 살아 있다’를 선보인다.

점박이물범, 수리부엉이, 두루미, 산양….

제작진은 DMZ가 아닌 곳에서는 보기 힘든 동물들의 생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 HD 망원렌즈로 바로 곁에서 지켜보듯 생생히 담았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촬영된 영상은 DMZ의 사계절을 모두 보여준다.

백령도에서 여름을 나는 서해의 마지막 해양 포유류 점박이물범(천연기념물 331호). 코로 숨을 쉬기에 2∼3분에 한 번씩 물 밖으로 나와야 하고 이 때문에 갯바위를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물범 세계’에도 위아래는 엄연히 있는 법. 서열 1위부터 갯바위의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기 때문에 밀물이 들어 갯바위가 잠기면 가장 낮은 서열의 물범부터 물에 빠진다.

물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며 새우처럼 몸을 구부리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호)는 밤이 되면 새끼들의 배를 채울 사냥감을 찾아나선다.

순식간에 쥐를 낚아채 둥지로 가져가지만 가장 먼저 알을 깨고 나온 최강자 새끼에게만 먹이를 선사한다.

아직 솜털이 보송보송한 다른 새끼들은 이내 야생의 원리를 깨달은 듯 고개를 돌린 채 먹이를 포기한다.

제작진은 HD 망원렌즈를 활용, 수리부엉이의 두 눈을 화면을 가득 채울 만큼 큼직하게 담았다.

수리부엉이의 눈동자에 비친 철책선 등불까지 식별할 수 있다.

산란을 위해 두타연을 거슬러오르는 열목어의 처절한 몸짓은 감동을 자아낸다.

열목어는 도저히 거슬러오를 수 없을 것 같은 폭포에 몸을 던지고 결국 성공한다.

폭포를 뛰어넘은 뒤 다음 장애물을 또다시 넘기 위해 바위 틈에서 숨을 고르는 모습은 애처롭기까지 한다.

가끔 도심에 나타나 시민을 위협하곤 하는 멧돼지도 DMZ에서는 온순하기가 그지없다.

군에서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잔반(殘飯)에 길들여진 멧돼지 일가는 병사들이 나타나도 놀란 기색 하나 없이 먹기에 여념이 없다.

잔반일지라도 새끼들은 어미가 먼저 식사한 뒤에야 입을 댄다.

MBC는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 롯데시네마에서 시사회를 열고 ’DMZ는 살아 있다’의 1부를 공개했다.

’야생의 초원 세렝게티’ ’푸른 늑대’ 등으로 잘 알려진 최삼규 자연 다큐멘터리 전문 PD는 시사회에 참석해 “DMZ를 다룬 다큐멘터리는 그 동안 많았지만 동해부터 서해까지 DMZ 전 전선의 사계절을 모두 담은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