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S 장애 발신지 개성…지금도 간헐적 혼신”

지난 4일 발생한 위성위치정보시스템(GPS) 수신 장애 현상은 북한의 개성 인근에서 발생한 전자기파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7일 긴급 브리핑에서 “중앙전파연구소 조사 결과 지난 3월 4일 15시 32분 이후 수도권 서북부에서 발생한 GPS 혼신 현상은 개성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신호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최우혁 방통위 전파기반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수도권 이동통신사 기지국 1만8000여개 중 첫날(4일) GPS로 인한 혼신 신고는 145건 정도였다”며, 이로 인해 “시각오차, 통화 장애, 잡음 등이 일부 발생했으며 아직까지도 간헐적으로 GPS 혼신 현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팀장은 북한의 소행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의도성을 가진 전파인지 여부는 판단할 수 없다”면서 “북쪽에서 전파 간섭 신호가 있었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이어 “경찰청, 국정원, 국토해양부 등 관계 기관과 협력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이통사와도 긴밀히 협조해 피해 복구를 독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현재 피해사례를 조사 중이며 피해는 아주 미미한 정도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GPS 혼신 현상이 계속될 경우 신호 교란에 따른 오작동으로 자동차 및 항공기 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이번 GPS 교란 방법은 외부신호를 집어넣는 ‘재밍(jamming.전파교란)’ 방식으로 인공위성의 GPS 보다 10배 이상 강한 전자기파가 사용될 시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 전자기파 교란을 차단하는 방법은 장비 파괴 외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