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 “北, 천안함 공격 규탄…책임자 처벌해야”

주요 8개국(G8) 정상들은 26일(현지시각) 캐나다 헌츠빌에서 이틀간 회의를 열고,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해 북한을 비난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G8 정상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46명이 비극적으로 희생된, 대한민국의 군함 천안함의 침몰을 가져온 지난 3월 26일의 공격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천안함 공격을 북한의 소행으로 규정한 다국적 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천안함 침몰을 일으킨 공격을 비난한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민국에 대한 어떤 공격이나 적대적인 위협도 삼갈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상들은 특히 “천안함 공격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촉구하고 “책임 소재 규명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비난 성명은 미국과 일본 등의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G8 공동성명은 답보 상태에 놓인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논의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서 “G8이 한국을 지지하고 북한을 규탄하는 분명한 메시지를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고,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북한의 천안함 공격이 “일본을 포함한 지역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하퍼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점차 예측할 수 없게 위험해지는 북한 정권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공동성명은 또한 북한이 모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으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유엔 제재를 모든 국가들이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의 한 관리는 북한을 규탄하는 G8 정상회의 공동성명이 대북 압박에 힘을 실을 것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