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성명, `안보리 초안’으로 활용 가능성”

G8(주요 8개국)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의 내용 중 북한을 비난하는 대목이 조만간 진행될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될 천안함 사태와 관련된 의장성명 또는 결의안 초안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당국자는 28일 “G8 공동성명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영국, 프랑스뿐만 아니라 러시아도 동의한 내용”이라며 “향후 천안함 사태에 대한 안보리 조치의 초안으로 활용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G8 공동성명이 안보리 초안까지는 아니더라도 안보리의 협의 내용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런 모멘텀을 살린다는 차원에서 이번 주가 안보리의 천안함 대응에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8 정상들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한국 해군 장병 46명이 희생된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하며 북한이 이에 대해 책임이 있다는 민.군 합조단 조사결과의 맥락에서 이를 야기한 공격을 비난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정부는 앞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나 의장성명이 담아야 할 최소한의 내용으로 ▲북한 지목 ▲규탄.비난 ▲사과.보상 ▲재발방지 ▲책임자 처벌 등 5개 사항을 안보리 이사국들에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한 소식통은 “러시아의 동의는 G8 내에서의 위상 약화를 우려한 일종의 외교적 제스처일 뿐 이와 관련한 러시아의 입장은 그대로일 수 있다”며 “더군다나 안보리에서는 중국의 동의도 얻어야 하기 때문에 최종 결과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