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회의에 참여하는 중국의 입장

중국이 미국 워싱턴에서 15일 열리는 금융위기 대응에 관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어떤 입장을 개진할까?

중국 전문가들과 경제학자들은 중국이 내놓은 각종 경기부양 조치를 통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이 금융 위기와 경기 침체를 돌파하는 핵심적인 방법임을 이미 드러내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경제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4조위안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내놓은 것은 전 세계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대표적인 선제적인 조치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P 모건의 애널리스트 징 울리치는 “중국은 2조달러에 달하는 외환보유액과 예산 흑자를 갖고 있어 중국은 재정적자와 부채에 시달리는 다른 국가와 달리 자국 경제에 재정적인 자극을 줄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국제사회에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큰 규모로 성장했기 때문에 이번 회의에서 경제규모에 걸맞게 보다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더 큰 책임을 부담하는 것이 중국의 국제적인 위상 제고와 실질적인 이익 측면에서 모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 중국의 국제통화기금(IMF)와 같은 국제금융기구에서의 중국의 역할 확대에 관한 논의가 충분히 이뤄질 것이라고 UBS 증권의 왕타오 애널리스트는 전망했다.

이와 관련,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IMF와 같은 국제금융기구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당면한 국제금융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면서 “중국은 IMF 등 금융기구 운영과정에서 능력 안의 범위에서의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국제금융 시스템의 전면적이고 효과적이고 필수적인 개혁을 통해 공평·공정하고 질서있는 금융시스템을 확립함으로써 감독과 예보 기능을 강화하고 특히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서 금융시스템 개혁을 역설하고 개발도상국의 의견을 대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앞서 허야페이(何亞非) 중국 외교부 부부장도 최근 후 주석의 해외 순방 일정을 소개하는 설명회에서 중국은 G-20 정상회의에서 개발도상국 지원을 역설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베이징 외교가는 중국이 표면적으로는 국제금융 시스템의 개혁을 강조하지만 지나치게 앞서나가는 것을 자제한 채 온건한 태도로 미국 측의 입장에 동조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중국은 완전히 새로운 국제금융 체계를 주장하는 유럽, 러시아와 달리 중국은 기존 체제를 개선하고 부족한 부분, 특히 관리감독 기능을 보완하자는 미국의 입장에 동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이 ‘슈퍼파워’인 미국의 위상이 낮아지는 기회를 이용해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을 강화하지 않겠느냐는 일각의 전망과는 달리 스스로 아직 역량이 부족하다는 판단하에 스스로 몸을 낮추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 참가하는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들은 중국 환율시스템의 변동폭이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당분간의 환율 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