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타결 개성공단기업 “고무적”

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들로 구성된 개성공단기업협의회(회장 김기문)는 2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양국이 역외가공지역을 지정할 수 있는 근거를 협정문에 명시하기로 한데 대해 “매우 고무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협의회는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개성공단 성공 여부는 단순히 남북경협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정책에 매우 주요한 사안”이라며 “이번 한미 FTA협상에서 개성공단 생산제품에 대해 역외가공방식에 의한 한국산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중요한 토대를 마련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가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한국산 인정을 위해 끝까지 노력해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과 미국 측이 당초에 비해 상당히 진전된 입장을 보인 것은 긍정적”이라며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한국산 원산지 인정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위원회 구성 등 상호 협의를 최대한 빨리 마무리 할 것”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아울러 미국 측에 대해 “개성공단 생산제품에 대한 진전된 입장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순수한 민간기업의 기업활동에 대해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여 판단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