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韓美, 북핵 공동보조 취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상호 이견을 접어두고 북한의 비타협적 태도에 공동 보조를 취해야 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 권고했다.

FT는 ‘부시와 회담에서 노 대통령에게 목장은 없다(No ranch for Roh in talks with Bush)’란 제목의 사설에서 6자회담의 핵심 장애물은 한국과 미국 등 회담 참가국들이 아니라 타협을 결연히 거부하고 참가국 간 분열을 조장하는 북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설은 미 관리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북핵 문제의 위험성을 인식해 왔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그동안 북핵 문제를 외면하게 만든 요인은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 아래서 한미 관계가 급속히 악화됐기 때문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또 두 대통령은 모두 1년 전 중단된 6자회담 재개를 원하지만 심각한 이견을 갖고 있다면서 노 대통령은 분명히 은근한 군사적 위협과 유엔 제재 가능성을 내비치다가 갑자기 온건한 비판으로 돌아선 미국 정책에 혼란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FT는 그러나 미국도 (한국측에) 불만을 가질 이유가 있다면서 노 대통령과 국제 경험 및 전쟁에 대한 기억이 없는 젊은 정치인들 위주인 그의 지지자들은 북한 김정일의 공산 독재가 한국과 동북아시아 안보에 진정한 위협을 준다는 사실을 쉽게 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설은 6자회담이 성공할 가능성이 낮은 이유는 북한이 비타협적 자세를 견지하며 6자회담 참가국들 간 분열을 획책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서로 이견을 접어두고, 북한에 사용할 ‘당근과 채찍’을 결정하고 북한의 비타협적 자세에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