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북한축구 관중난동 중징계 시사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지난달 30일 평양에서 열린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북한-이란전 도중 발생한 관중 난동과 관련, 북한이 중징계를 받게 될 것임을 시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블래터 회장은 일본을 방문해 가와부치 시부로 일본축구협회장과 면담한 뒤 “내가 현재 유일하게 할 수 있는 말은 과거 전례에 비춰 FIFA 징계위원회는 모든 경기의 질서와 규율을 유지하기 위해 매우 강력한 조치를 취해왔다는 점이다.

특히 그 경기가 월드컵일 경우 더 말할 나위가 없다”고 말했다.

블래터 회장의 이날 발언은 오는 6월8일 평양에서 열리는 북한-일본전의 경기장소가 바뀌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아시아축구연맹(AFC)측 입장과 달리 FIFA의 강경한 방침을 밝힌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일본 언론은 블래터 회장의 발언에 대해 이번 사태가 FIFA 징계위에 정식 회부될 것이라면서 과거 전례를 보면 북한-일본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닛칸스포츠’는 월드컵 예선에서 관중이 물건을 던지거나 난입하는 등 북한-이란전과 비슷한 사건이 발생한 코스타리카와 알바니아가 무관중 경기를 치르도록 징계를 받은 일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가와부치 회장은 블래터 회장에게 “아무런 제재없이 경기를 열 수는 없다”며 경기장 변경을 비롯한 안전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오구라 준지 일본축구협회 부회장은 평양에서 열리는 북한-일본전이 관중 관전이 허용되는 가운데 열릴 경우 일본에서 800명 가량의 서포터스가 원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외무, 경찰, 문부과학, 관방성과 축구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북일전과 관련해 해외주재 일본인 보호대책을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