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북-일戰 방콕 개최 결정

국제축구연맹(FIFA)이 오는 6월 8일 예정된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북한-일본전의 경기 개최지를 태국 방콕으로 최종 결정했다.

FIFA는 10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www.fifa.com)를 통해 “북한축구협회가 정해진 기간내에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FIFA 규율위원회의 결정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FIFA 규율위원회는 지난달 30일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북한-이란전(3월 30일) 도중 발생한 관중 항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오는 6월 8일 북-일전의 ’무관중-제 3국개최’의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FIFA의 이같은 최종결정에 따라 개최지 결정권을 갖고 있는 2006독일월드컵조직위원회는 6월 8일 북-일전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오후 7시 35분 킥오프하기로 확정했다.

이에 대해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닛폰’은 10일 “FIFA로부터 일본축구협회에 이같은 결정을 알리는 문서가 9일 밤 도착했다”며 “FIFA의 요청을 받은 태국축구협회도 경기장과 연습장,숙소 등을 제공할 수 있다는 회신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일본축구협회 가와부치 사부로 회장은 “FIFA의 정식 결정을 받은 만큼 6월 8일 방콕 경기를 위한 준비에 들어갈 방침”이라며 “북한이 FIFA에 이의제기를 할지의 여부를 계속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FIFA의 징계 결정 통보문이 지난 2일 발송됐지만 북한에 접수된 것이 지난 9일이기 때문에 북한의 이의제기 기한도 오는 12일까지라고 일본 신문은 전했다.

때문에 북한-일본 경기의 태국 방콕 개최는 북한의 태도에 따라 변수가 있다는 분석이다.

오구라 준지 일본축구협회 부회장도 “이의제기 기한이 남아 있음에도 FIFA가 북-일전의 태국 개최를 확정지은 것은 FIFA규율위원회가 열렸을 때 2명의 북한 관계자가 배석을 했었고 6월 8일까지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호치’는 “북한이 12일까지 이의제기를 할 경우 FIFA는 7일 이내에 재심여부를 의논하게 돼 있어 북-일전 개최지 결정은 이번달말까지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