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북한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 필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북한을 돈세탁 위험이 가장 크고 테러지원의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지목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 25일 보도했다. 이로써 북한은 4년 연속 돈세탁 위험 국가에 선정됐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이달 중순 파리에서 총회를 열어 북한과 이란을 국제 금융거래에서 가장 큰 위협국가로 지목했으며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인 대응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구는 북한에 2007년부터 돈세탁을 금지하고 테러자금을 지원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을 제정할 것과 테러와 관련되거나 돈세탁과 관련한 자산을 동결하도록 권유했다.

그러나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해 10월 2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가 북한의 금융제도를 문제 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에 대한 침해로 강력히 배격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FATF는 지난 1989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합의로 설립됐으며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등 34개국을 비롯해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와 걸프협력위원회(GCC) 등 2개 국제기구가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FATF는 북한과 이란을 돈세탁과 테러지원의 위험국가로 지목하면서 알제리, 에콰도르, 에티오피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파키스탄, 시리아, 터키, 예멘 등 9개국을 금융거래 주의국가로 지목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