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북한, 올해 곡물 10만 7000t 부족할 듯”

올해 북한의 곡물 부족분이 10만 7000t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전년 동기 부족분인 4만t보다 6만 7000t 많은 양이다.


식량농업기구(FAO)는 3일 발표한 ‘북한의 곡물 수요·공급 전망 보고서’에서 북한의 2014∼2015 양곡연도(작년 11월∼올해 10월) 곡물 수요량을 548만 9000t으로 추산했다. FAO는 북한이 자체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곡물을 508만 2000t으로 추산하고 40만 7000t의 곡물을 수입해야 한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FAO는 같은 기간 북한의 곡물 수입 예상치는 30만t에 불과하다고 판단, 10만 7000t의 곡물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했다.


FAO는 또 북한의 2014∼2015 양곡연도 곡물 예상 생산량을 전년 동기보다 0.3% 늘어난 594만 3000t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지난해 작황이 정체되는 양상을 보였다며 북한이 올해도 고질적인 식량난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공식 통계와 FAO의 자체 분석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FAO는 지난해 북한의 거부로 작황에 관한 방문 조사를 실시하지 못했기 때문에 현장에서 수집한 정보를 반영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