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북한 내년 179만t 외부 식량 필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북한이 올해 약 140만t의 식량을 외부에서 들여온 데 이어 내년에는 40만t 정도가 많은 179만t 가량을 외부에서 들여와야 한다고 추정했다.

FAO는 12월 발간한 전 세계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Crop Prospects and Food Situation)’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19일 자유아시아방송(RFA)가 보도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2008년 11월부터 2009년 10월까지인 2009 곡물회계연도에 북한의 1년 식량 수요량인 512만9천t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178만6천t의 식량을 외부에서 반입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이는 2007년 11월부터 2008년 10월까지인 2008 곡물회계연도에 북한이 실제로 외부에서 반입한 식량 139만1천700t보다 40만t정도 많은 수치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 2008 곡물회계연도에 62만1천700t의 식량을 지원 받았고 77만t의 식량을 수입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45만t의 국제사회의 대북 식량지원이 예상되는 가운데, 북한이 돈을 내고 수입할 것으로 보이는 50만t의 식량을 제외하면 올해 11월부터 내년 10월까지 북한에서 부족한 식량은 모두 83만6천t 가량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앞서 이달 초 FAO와 세계식량계획(WFP)는 지난 10월 북한에서 곡물 생산량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도정 후 생산량을 기준으로 북한의 올해 식량 생산량이 334만3천t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FAO는 또 아시아 국가 중 외부에서 필수적으로 식량 지원을 해줘야하는 나라로 북한을 비롯해 버마, 방글라데시, 네팔, 스리랑카 등 모두 10개 나라를 꼽으면서 국제사회의 지원을 촉구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18일 올해 북한의 기상과 병해충 발생 현황, 비료 등 농자재 공급사정을 종합 분석한 결과 북한 곡물 총 생산량은 지난해 401만t에 비해 7.5% 정도 증가한 431만t으로 추정했다.

벼는 비료와 생육 초기 물 부족이 있었지만 생육 후기 일조량이 풍부하고 태풍 등 기상재해가 적어 지난해에 비해 33만t 정도 쌀 수확량이 늘어 186만t을 수확했으며, 옥수수는 생육초기 가뭄으로 지난해보다 5만t이 준 154만t이 생산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밖에 두(豆)류 16만t, 감자 등 서(薯)류 51만t, 보리와 잡곡 등 맥(麥)류 24만t이 생산된 것으로 농진청은 추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