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내주 北에 구제역 전문가단 파견”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가 다음주 구제역 전문가단을 북한에 급파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AO는 북한이 9일 구제역 관련 긴급 구호 지원 요청을 한 데 대해 곧장 긴급 회의를 열어 전문가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RFA에 전했다.



FAO는 “전문가단은 수의사와 전염병 전문가, 대북사업 운영 요원으로 3~5명 규모로 구성될 예정이며 역할은 필요한 지원의 종류와 규모를 빠른 시일 내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앞으로 북한 뿐만 아니라 지역적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한 포괄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직접 구제역 발생 사실을 통보하고 구호요청을 해온 데에 FAO는 “비록 늦은 감은 있지만 환영한다. 앞으로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협조아래 신속한 방역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2007년과 2008년에 북한에서 소와 돼지 3천여 마리 이상이 구제역에 감염돼 살처분됐으며 당시 FAO는 구제역 긴급지원으로 미화 43만 달러를 북한 측에 제공한 바 있다.








한편 RFA는 9일 익명을 요구한 유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농업성이 발송한 외교 서한을 통해 구제역 발생 사실의 통보와 함께 긴급 구호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북한 전역에 구제역이 발생해 소와 돼지 1만여 마리가 감염됐다고 전하면서,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를 조직하고 전국에 ‘비상방역’이 선포됐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