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北, 올해 쌀 140만t·옥수수 190만t 생산”

북한의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 해보다 20만t 늘어난 140만t에 이를 것이라고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최근 발표한 ‘식량 전망(Food Outlook)’ 보고서에서 밝혔다고 5일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FAO는 올해 북한에 유입된 외부 쌀은 60만t으로, 이에 따라 내년까지 북한의 가용 쌀은 200만t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또한 옥수수 생산량 역시 지난 해 130만t에서 올해 190만t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방송은 밝혔다.

그러나 옥수수의 경우 올해 외부에서 유입된 양은 20만t으로 지난 해 70만t보다 적어 내년까지 먹을 수 있는 양은 올해 200만t보다 약간 늘어난 210만t에 그칠 것이란 게 FAO의 분석이다.

또한 쌀과 옥수수, 밀가루 등을 제외한 도정하지 않은 곡물의 수확량은 지난 해 150만t보다 60만t 늘어난 210만t에 이를 것이라고 FAO는 밝혔다.

북한 농업성의 리일섭 대외협력국장 역시 지난 10월 말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전체 수확량은 지난 해 403만t보다 17% 늘어난 468만t에 이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앙리 조세랑 FAO 세계정보조기경보국장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올해 북한의 수확량이 지난 해보다는 낫겠지만 여전히 북한의 연간 식량 수요를 맞추기에는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FAO와 WFP(세계식량계획)은 지난 10월 실시한 올해 북한의 수확량 조사 결과를 현재 최종 분석 중이며,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