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北, 내년 쌀·옥수수 440만t 확보”

북한이 내년도 식량으로 쌀과 옥수수를 합쳐 440만t을 확보할 것이라고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가 밝혔다.


FAO는 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내년도 식량으로 올해 가을 추수할 180만t과 내년 추수 전까지 수입할 30만t 등 약 210만t의 쌀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FAO는 또 내년 북한의 옥수수 확보량을 올해 생산분 210만t, 수입분 20만t 등 총 230만t 정도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이에 따라 북한 주민 한 명이 내년에 소비하는 쌀과 옥수수의 양은 각각 74.4㎏, 80.3㎏으로 올해(쌀 72.2㎏, 옥수수 68.3㎏)에 비해 약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 한 사람이 내년에 소비할 쌀과 옥수수 154.7kg는 유엔의 1인당 권장 소비량의 절반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FAO는 또 올해 연말까지 북한에서 소비되고 남는 쌀을 약 10만t으로 전망해 조사 대상인 아시아 18개국 중 북한을 비축량이 가장 적은 나라라고 밝혔다.


한편 FAO는 내년에 남한이 쌀 450만t(생산 410만t, 수입 40만t)을 확보해 140만t을 비축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