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2전투기 첫 한반도 출격…25일 한미훈련 돌입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한 군사조치 일환으로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동해상에서 대규모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20일 발표했다.


한.미 군당국 발표에 따르면 이 훈련에는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F-22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9만7천t급), 아시아 최대수송함 ‘독도함'(1만4천t급) 등 양국 공중 및 해상전력이 대규모로 참가한다.


훈련에는 미군의 F-22 전투기, F/A-18E/F(슈퍼호넷)과 F/A-18A/C(호넷) 전폭기, 조기경보기 E-2C(호크아이 2000)와 한국군 F-15K, KF-16 전투기를 포함한 200여대의 항공기가 참여한다.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기지에 배치된 F-22가 한반도로 전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22는 이륙 후 30분 이내에 북한 영변 핵시설을 타격할 수 있으며 1시간 이내에 북한 전지역에서 작전 수행이 가능한 첨단 전투기이다.


이들 항공기는 동해상에서 공중 임무를 수행하면서 강원도 동부지역의 한 사격장으로 이동해 공대지 실사격 및 포격훈련을 할 계획이다.


또 조지 워싱턴호, 9천200t급 이지스 구축함 맥켐벨호(DDG85)와 존메케인호(DDG56), 라센호(DDG82), 원자력추진 잠수함, 독도함, 3천2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Ⅰ)과 4천500t급 구축함(KDX-Ⅱ), 1천800t급 잠수함 등 양국 함정(잠수함) 20여척이 참가한다.


함정에는 해상특수작전부대 요원(MCSOP)들이 탑승해 특수작전훈련과 함께 적 잠수함 수색, 탐지, 공격훈련을 하고 해상 사격 및 포격훈련도 실시한다.


양국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병력 8천여명도 훈련에 참가할 계획이다.


이번처럼 대규모 공중.해상 미군 전력이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만행사건 이후 34년 만에 처음이다.


당시 미국은 7함대 소속 항공모함 미드웨이호와 중무장한 5척의 호위함, F-111 스텔스 전폭기와 B-52 폭격기, F-4 비행대대를 주한미군기지에 배치했으며 오키나와에 있는 미 해병대 1천800명 등 지상군 1만2천여명을 출동 대기토록 했다.


이번 훈련의 목적에 대해 한민구 합참의장은 “훈련은 한.미 양국군의 결연한 의지와 능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연합전력의 상호 작전운용성과 연합작전 능력 향상을 통해 군사적 대비태세를 완벽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런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앞으로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응징해 현장에서 작전을 종결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도 “이번 훈련은 구체적인 동맹의 방위능력을 개선하고 필요한 경우 한국의 방어를 위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군사적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의 방어를 위한 미국의 지원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번 훈련이 공중과 지상, 해상작전 능력을 다방면에서 배양해 한국에 대한 방어태세를 향상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는 조만간 동.서해상에서 고강도의 연합 해상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 훈련은 한국군의 전력이 주축이 된 가운데 미국 원자력추진 잠수함과 이지스 구축함 등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