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6자회담 참가촉구 결의안 채택 예정

유럽연합(EU) 의회는 10일 오후(한국시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EU를 포함시킬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이 입수한 결의안 초안에 따르면 EU의회는 유럽이사회와 EU집행위원회에 “EU가 한반도 문제에 관해 ’말하지 않으면 보상도 없다’(No Say, No Pay)는 원칙을 따를 것임을 분명히 하는 동시에 향후 ’6자 회담’에 EU가 참가하는 것에 관해 필요한 접근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의원들은 이 결의안이 의회 내 주요 6개 그룹의 지지를 받고 있어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리는 본회의에서 채택될 것이라고 전했다.

EU 전문가들은 미국과 일본, 한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이 다른 참가자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EU 의회에 정통한 소식통은 “그들(북한)은 우리의 참여를 환영한다고 말해왔다”면서 “(EU의 6자회담 참여가) 자동으로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돌아오게 하지는 않겠지만 (북한의 복귀를) 더 쉽게 할 것이고 상황이 변한다면 북한은 체면손상 없이 더 쉽게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과거 개인적으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EU의 6자회담 참여문제를 말한 적이 있다면서 김영남은 아무 문제가 없음을 시사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또 중국과 한국도 EU의 6자회담 참여를 은연중 지지해왔으며 러시아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일본보다는 미국이 주로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EU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북한이 지난 2월10일 핵무기를 보유를 선언하고 6자회담 참가를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결의안은 이어 영변 발전소의 동결 대가로 중유공급 재개를 제의함으로써 현 상황이 악화하는 것을 피할 수 있는 빠른 해결책을 내놓을 것을 북한과 미국에 촉구했다.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서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다시 가입할 것과 6자회담 불참결정을 취소할 것,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책을 위한 협상 재개를 요구했다.

또 유럽이사회와 EU집행위에도 북한의 에너지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중유공급에 필요한 재정지원을 촉구했다./브뤼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