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비핵화 의무 준수해야 대북협력 증진”

유럽연합(EU)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비핵화의무를 준수할 경우 북한과의 협력을 증진해나갈 것이며 인권개선을 위해서도 계속 권고해나갈 것이라고 EU 관계자들이 5일 밝혔다.

주디스 거퍼 주한 영국대사관 정치담당 참사관과 존 사가르 EU대표부 정치담당관은 이날 오후 서울 정동 영국 대사관저에서 열린 EU의장국 취임기념 다과회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주디스 참사관은 “EU는 북핵 6자회담의 향방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6개월 시한의 EU 순번 의장국으로서 북측과 정기적 접촉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및 인권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스 대사는 이어 열린 의장국 취임 행사 축사에서 “프랑스, 네덜란드의 EU 헌법부결, EU예산안 합의 실패 등으로 유럽통합 노력이 위기에 직면했다는 주장들이 있지만 헌법부결은 회원국 지도자들에게 보내는 일종의 ’자명종’”이라고 강조한 뒤“ 각국이 향후 당면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으로 낙관했다.

모리스 대사는 “EU의장국으로서 기후변화 및 아프리카 부흥, 안전 문제 등에 주력하면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등을 위한 나름대로의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의 경제,사회개혁이 계속 추진되고 한반도 분단이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방식으로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